교통 사고 여자 시체

교통 사고 여자 시체

Diposting pada

교통 사고 여자 시체? 키가 1.5피트인 여성의 시신이 밀랍 같은 흰색 천으로 싸여 있었습니다. 연구원은 뻣뻣한 흰색 몸체를 가져다가 전분을 흘리지 않고 저울 위에 올려 놓았습니다.

씁쓸한 외침이 터져 나왔다. 이 세상에 아름다운 것은 없다고 하잖아요? 여성의 시신은 하얗고 깨끗한 수술대로 옮겨졌다. 그의 생애 동안 그의 머리카락은 길고 향긋했습니다.
세안 후 메스로 두피를 절개합니다.

두피에 상아색 두개골이 보일 때 시작됩니다. 이것은 두 명의 법의학 과학자가 번갈아 가며 톱을 들고 섬뜩한 두개골을 자르는 장면입니다.

지금까지 그의 곁을 지켜주던 아버지는 다시는 그의 얼굴을 볼 수 없다는 듯이 떠났다.

“자동차가 사고를 일으켜 여성이 사망했고, 자동차 핸들에서 발견된 아이의 피부 조직에서 사망 원인이 밝혀졌습니다. 그러나 운전자는 여성이 만진 사실을 몰랐다.

40분간의 부검 후 검시관은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시체는 계속해서 왔습니다. 이날 교통사고로 온 몸에 멍이 들고 머리가 짓눌린 40대 여성을 포함해 21명이 숨졌다.
연구원들은 위장에서 혈액과 음식을 숟가락으로 채취해 용기에 담고 장기를 적출한 뒤 무게를 하나씩 잰 뒤 다시 넣었다. 🇬🇧 배를 꿰매는 방법을 알고 있습니다.

신고인은 다시 돌아섰으나 검시관도 수사관도 아니다.​​​​​​​​​​​​​​​​​​​​​​​​​​​​​​​​​ 김 판사는 부검 과정에서 “사망 원인을 규명할 수 있는 증거는 아직 살아있는 시신뿐이고, 죽은 자를 죽이는 것이 우리의 일”이라며 감정적으로 동요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성형되지 않은 몸체는 흰색 천으로 쉽게 감싸기 위해 다시 꿰매어집니다. 바느질을 마친 시체는 장례를 치르기 위해 그의 가족에게 돌아갔다.

그것은 교통사고로 죽은 여자의 몸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서면에 단어가 있으면 저자가 사과합니다. 고맙습니다

 

Tinggalkan Balasan

Alamat email Anda tidak akan dipublikasikan.